태그: 기후위기

[연재] 정의로운 전환, 기후운동판 ‘노동존중’을 넘어설 수 없다

『사회주의자』에서는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여러 이슈들을 사회주의 관점에서 설명하여 독자로 하여금 기후위기의 실상을 보다 제대로 이해하고 올바른 대안을 모색할 수 있는 연재기사를...

토건자본을 위한 가덕도 신공항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이 제정되었다. 부산 가덕도 일대에 대규모 국제공항을 건설하고 그 사업을 국가가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법이다. 가덕도는 부산에서 가거대교를 타고...

[연재] ‘순’배출제로의 문제점: 탄소 포집 기술은 사기다

『사회주의자』에서는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여러 이슈들을 사회주의 관점에서 설명하여 독자로 하여금 기후위기의 실상을 보다 제대로 이해하고 올바른 대안을 모색할 수 있는 연재기사를...

[연재] 각국의 2050년 배출제로 선언이 공문구에 그치는 이유

『사회주의자』에서는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여러 이슈들을 사회주의 관점에서 설명하여 독자로 하여금 기후위기의 실상을 보다 제대로 이해하고 올바른 대안을 모색할 수 있는 연재기사를...

사회주의 생태론 강좌를 듣고

『사회주의자』에서는 지난 11월 20일부터 3주간 '사회주의 생태론 강좌'를 진행했다. 이번 강좌는 총 세 차례에 걸쳐 사회주의 생태론의 기본 이론과 최근 가장 심각한 생태문제인...

툰베리의 메시지: “기후 생태위기는 오늘날의 정치 경제 체제 안에서는 해결될 수 없다”

유례없던 뜨거운 더위를 겪던 1988년 여름, 미국 항공우주국 고다드 우주연구소 소장 제임스 한센 박사는 미 의회에 출석하여 지구온난화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증언하고 대응을...

교육노동자들에게 ‘기후 파업’이 중요한 이유

기후위기비상행동은 9월 한 달 기후위기 관련 집중행동을 전개했다. 여기에는 많은 단위들이 참여했는데, 『사회주의자』에서는 지난 호에서 이와 관련된 기사인 「‘빛 좋은 개살구’: 현행 질서...

‘빛 좋은 개살구’: 현행 질서 유지 의사를 드러낸 국회의 기후비상결의안

기후위기비상행동, 9월 기후비상 집중행동에 나서다 기후위기비상행동에서는 이번 9월 한 달 동안 기후비상 집중행동을 선포하고 다양한 실천을 벌이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전국동시다발행동, 비대면 집회 등을 대대적으로...

문재인표 그린 뉴딜: 이명박의 녹색성장 DNA를 탑재하다

2018년의 폭염, 그리고 올해의 수해는 기후변화로 인해 인간 생존의 조건이 가혹해지고 있음을 생생하게 보여주었다. 지금 지구와 그 안에서 살아가는 인간이 기후 ‘위기’와 ‘비상사태’에 있다는...

두산중공업 노동자, 투쟁을 말하다: 두산중공업지회 조합원 조희석 동지 인터뷰

두산자본이 그룹 차원의 위기에 처해있다. 이러한 두산자본의 위기는 하루 이틀의 문제는 아니고, 특히 핵심 기업인 두산중공업은 계속된 구조조정에 직면해 있다. 두산중공업의 상황과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