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기후변화

기후위기에 맞선 사회주의 생태운동이 필요하다

기후위기의 심각성, ‘기후위기비상행동’ 구성으로 이어지다 필자는 7월 23일 오전 그린피스 서울사무실에서 열린 “기후위기를 걱정하는 한국 시민 종교 사회단체 정당 집담회”에 참석했다. 당일 집담회에는 다양한 단체에서...

기후변화는 계급문제다

더 물러설 곳이 없는 기후재앙 기후변화란 매일 우리가 경험하는 기온, 바람, 비 등의 대기 상태를 말하는 날씨가 아닌, 수십 년 동안 한 지역의 날씨를 평균화한...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이 급진화되고 있다

우리 주변에는 ‘환경보호’를 명목으로 여러가지 정책이나 캠페인이 시행되고 있다. 이 중 대부분은 차량 부제 운행 제도나 비닐봉투 규제와 같이 너무 파격적이지는 않으면서 일상에서 쉽게...

맑스주의 생태론을 말하다 ①

『사회주의자』는 지금까지 생태문제에 대한 다양한 기사를 게재해왔다. 이 기사들은 기후변화, 핵에너지, 쓰레기 대란, 재생에너지 갈등, 미세먼지 등 모두 현재 일어나고 있는 수많은 생태문제들 중에서도 우리...

‘폐’ 속까지 파고드는 미세먼지, 그 발생의 원인을 찾아서

미세먼지, 일상적 공포가 되다 올해 초 최악의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었다. 언론에서는 ‘사상최악’, ‘미세먼지 재앙’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해가며 연일 기사를 내놨고, 미세먼지 마스크 판매량이 일주일 사이에 8배...

기후변화, 더 큰 재앙이 되기전에 막아야 한다

태풍으로 보는 기후변화의 심각성 길고 지독했던 폭염이 끝나기 무섭게 동아시아 곳곳에 태풍이 몰아치고 있다. 얼마 전 홍콩에는 제22호 태풍 ‘망쿳’이 강타하여 전대미문의 재해가 발생했다. 망쿳은...

일상이 된 폭염: 지구온난화의 원인은 바로 자본주의다

그야말로 ‘사람 잡는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5월 20일부터 8월 1일까지 약 한 달 반 동안 온열질환자는 2,549명이나 발생했고 사망자는 30명에 달한다. 모두 집계 이래 최대치이다. 그리고 이 수치는 계속해서 경신되고...

북극발 한파: “기후변화가 아니라 체제변화를!” 외칠 때다

혹한과 지구온난화 올 겨울 세계는 지독한 이상기후와 싸우고 있다. 미국 동부는 12월부터 1월 초까지 100년만의 한파로 몸살을 알았다. 뉴햄프셔주에서는 1월 6일 기온이 영하 38도, 체감기온은...

기후변화 어디까지 왔나

10월 1일 미국 스크립스 해양연구소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에 관한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소는 하와이 마우나로아 관측소의 모니터링 자료에 의거하여 올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