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절을 맞이하며: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0
1442
[사진: 김광호]

자본주의의 폭압에 터져 나온 투쟁

1884년 5월 1일 미국의 방직노동자들이 ‘8시간 노동’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고, 각 노동조합이 이에 연대하여 총파업에 나섰다. 이어 1886년 5월 1일 시카고. 약 8만여 명의 노동자들이 ‘8시간 노동’을 요구하며 거리를 가득 메웠다. 이날 공장에서 망치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노동자가 노동을 멈추면 세상이 멈춘다는 것을, 위대한 노동자의 투쟁을 확인한 날이었다.

그러나 경찰은 평화적인 거리시위를 하던 노동자들에게 총을 쏘았고, 6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다음 날 경찰의 살인 만행을 규탄하는 30만이 참여한 시위가 헤이마켓 광장에서 열렸다. 이 날 자본가들에게 사주 받은 파업파괴자들이 시위대 사이에 폭탄을 던졌고, 이것을 신호로 경찰은 미친 듯이 몽둥이를 휘둘렀다. 폭탄 테러의 배후로 8명의 노동운동 지도자가 체포되었고, 그 중 4명은 사형에 처해졌다.

사회주의 노동운동의 국제적 연대기구인 제2인터내셔널은 시카고 노동자들의 투쟁을 기리기 위해서 1890년 5월 1일 모든 도시에서 ‘8시간 노동제’를 요구하는 국제적인 시위를 조직하기로 결의한다. 메이데이투쟁은 마르크스가 제1인터내셔널 강령에서 8시간 노동을 법제화할 것을 요구한 것의 연속선상에 있는 투쟁이었다. 이렇게 1890년 5월 1일을 시작으로 세계노동절이라 불리는 메이데이투쟁은 전세계 노동자들의 생존권과 세상을 바꾸기 위한 투쟁으로 확산됐다.

다르지 않은 모습, 자본주의

1886년 당시 미국의 노동자들은 평균 12시간~16시간의 장시간 노동에도 불구하고, 일주일에 7~8달러의 저임금으로 고통받고 있었다. 그 돈으로는 월 10~15달러 하는 허름한 판잣집의 방세 내기도 어려운 노예와 같은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자본가들은 노동자를 착취한 대가로 달러를 말아 담배를 피울 정도로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때 미국 노동자들과 비교해서 우리는 어떠한가? 더 이상 현실을 버틸 수 없어 매일 40명의 사람들이 자살하는 헬조선 대한민국, 1년에 2천여 명의 노동자들이 산업재해로 사망하는 나라, 아무리 많은 스펙을 쌓아도 청년실업률은 매달 최고치를 경신하는 나라, 그리고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살해당하고(경산 CU 알바노동자), 현장실습을 나갔다가 자살하는 나라(엘지U+),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정리해고와 블랙리스트로 거리로 쫓겨난 노동자들이 하늘로 올라 농성을 하는 나라. 1886년 미국과 2017년 한국은 다르지 않다. 자본주의라는 체제가 사람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

투쟁의 역사를 복원하자

메이데이는 노동자 자신의 운명은 스스로의 투쟁으로 쟁취한다는 것을 보여준 역사적 사건이다. 그리고 그 투쟁의 이면에는 국제적인 노동자들의 연대조직인 “인터내셔널”이 있었고, 사회주의 노동운동이 자리하고 있었다. 장시간 노동에 쓰러져가는 노동자들의 삶을 지키기 위해서 마르크스가 주도했던 제1인터내셔널은 ‘8시간 노동일’을 강령에 담았다.

그래서 미국은 사회주의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5월 1일을 메이데이로 지정하지 않았다. 물론 한국은 일본제국주의의 점령 하에서도 메이데이를 기려 투쟁했던 역사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이승만 정권은 어용노조인 대한노총의 창립일인 3월 10일을 노동절로 지정했었다.

그러다가 메이데이 100주년인 1989년 이 땅의 메이데이는 격렬한 투쟁으로 복원됐다. 당시 노동자와 청년학생은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밤을 새우고 다음날 거리행진을 원천봉쇄한 경찰에 맞서 치열하게 투쟁했다. 이러한 역사 속에서 보면 2017년 메이데이를 맞는다는 것은 실리주의와 개량주의, 의회주의로 오염된 운동을 극복하고 자본가계급에 맞선 노동자의 투쟁과 연대를 복원하는 것이다.

전혀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자

수많은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쫓겨나 거리에서, 고공에서 싸우고 있다. 박근혜의 파면으로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길이 열렸다고 환호하고 있는 2017년 봄, 4월 11일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두 동지가 고공에 올랐다. 14일에는 장기투쟁사업장 6명의 노동자가 또 광화문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갑을오토텍지회와 유성지회는 자본가가 구속됐어도 여전히 탄압이 계속되고 있고, 결국 갑을오토텍지회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진보교육감이 있는 광주에서는 134명의 돌봄전담 노동자들이 ‘공개채용’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해고될 위기에 놓여있다. 어디 여기뿐이겠는가. 박근혜를 파면하기는 했지만, 노동자들의 일상은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새로운 세상을 건설하겠다는 것은 ‘오로지 투쟁’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새로운 사회에 대한 목표가 분명해야 한다. 단순한 정권교체가 아니라 자본주의 체제를 뛰어넘는 상상을 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투쟁은 잠시 고통을 유예할 수 있을 뿐이다. 세상의 모든 것을 생산하는 노동자가 이 세상의 주인이라는 것, 지배계급의 힘의 원천인 생산수단을 사회화하기 위한 투쟁으로 나아가야만 새로운 세상을 건설할 수 있다는 것, 사회주의 사상으로 단련된 당건설이 그 투쟁을 승리로 안내할 수 있다는 것, 마르크스주의라는 과학의 힘만이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수단이라는 것을 반드시 인식해야 한다. 2017년 메이데이는 사회주의를 침체에 빠진 노동운동의 길잡이로 만드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곳에 이름을 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