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리프크네히트와 로자 룩셈부르크: 사망 100주년을 기리며

0
1193
[그림: 방세진]

칼 리프크네히트

Karl Liebknecht | 1871. 8. 13. ~ 1919. 1. 15.

독일 인민의 주적은 독일 안에 있다. 그것은 독일 제국주의, 독일 전쟁 당파, 독일 비밀 외교이다. 정치 투쟁 속에서, 자국 제국주의자들에 맞서 투쟁하는 다른 나라 프롤레타리아트와 협력하여, 독일 인민은 이 국내의 적과 싸워야 한다.

칼 리프크네히트는 1871년 8월 13일 독일의 라이프치히에서 사회주의노동자당(후일 독일 사회민주당)의 지도자인 빌헬름 리프크네히트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라이프치히대학에서 법률과 정치경제학을 공부하다가 베를린대학으로 옮겨 그곳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변호사로 활동했다.

1900년 부친이 세상을 뜬 뒤, 사회주의 청년운동에 합세하여 군국주의를 비판하는 활동을 이어갔다. 1907년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사회주의 청년인터내셔널”에서 청년인터내셔널의 간부로 선출되었다. 이 행사에는 로자 룩셈부르크도 참가했다. 리프크네히트는 이 대회에서 제국주의 전쟁과 군국주의에 대해 한결같은 혁명적 태도를 취했다. 같은 해 『군국주의와 반군국주의』를 출판했고, 그 결과 반역죄로 1년 반 동안 투옥되었다 풀려났다.

1908년 프로이센의 하원의원으로 선출됐다. 1912년 제국의회에서 정부시책을 비판하는 한편, 사회민주당의 수정주의에 뚜렷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후 독일 사민당의 모든 의원들이 전면적 파업과 국제적 연대로 전쟁을 저지한다는 기존 당론을 뒤집고 전쟁공채를 발행하는 데 찬성했지만, 리프크네히트만 유일하게 이를 거부했다.

1915년 1월 초 리프크네히트는 국가적 전쟁을 내전, 곧 계급전쟁으로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으나 정부는 그를 비전투요원으로 징집했다. 로자 룩셈부르크, 프란츠 메링, 클라라 체트킨과 함께 1916년 1월부터 『스파르타쿠스 서신』을 발행했고, 이것은 후일 스파르타쿠스단이라는 조직명으로 이어진다. 1918년 독일에서 11월 혁명이 일어나자 11월 9일 자유사회주의공화국 수립을 선포하고 12월 독일 공산당 창당에 앞장섰다.

1919년 1월, 독일 공산당이 주도한 스파르타쿠스 봉기가 일어났으나, 반혁명으로 돌아선 사회민주당 정부는 정규군과 반동 민병대 자유군단을 동원하여 이를 와해시켰다. 이 과정에서 칼 리프크네히트는 1919년 1월 15일 체포되어 무참히 살해되었다. 그는 같은 날 사망한 로자 룩셈부르크를 비롯한 동지들과 함께 베를린의 프리드리히스펠데 묘지에 묻혔다.

§

로자 룩셈부르크

Rosa Luxemburg | 1871. 3. 5. ~ 1919. 1. 15.

부르주아 사회는 사회주의로 이행하느냐 아니면 야만으로 복귀하느냐의 갈림길에 서 있다.

로자 룩셈부르크는 러시아령 폴란드 자모시치 지역에서 유대인 목재상의 다섯째 딸로 태어났다. 1886년 폴란드 최초의 사회주의 정당인 “프롤레타리아트” 당(1882년 창당)에 가입했다. 1889년 체포를 피해 스위스 취리히로 가서 취리히 대학에 입학했다. 1897년 “폴란드의 산업발전”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893년에는 레오 요기헤스, 율리안 마르흘레브스키와 더불어 『노동자의 대의』라는 신문을 발행하고 폴란드 사회당에 반대하여 “폴란드왕국 및 리투아니아 사회민주당”을 창당했다. 룩셈부르크는 보다 활발한 활동을 위해 1898년 베를린으로 건너갔다. 그곳에서 그녀는 사민당 좌파로 당내 활동에 적극 가담했다. 그녀는 베른슈타인의 수정주의에 반대해 1898년 『사회개혁이냐 혁명이냐』라는 소책자를 출판하여 맑스주의의 혁명적 사상을 옹호했다.

1905년 러시아혁명이 발발하자 룩셈부르크는 러시아 노동자들의 투쟁을 연구하여 정치투쟁과 경제투쟁의 긴밀한 연관을 밝히는 『대중파업론』(1907)을 세상에 내놓았다. 유럽에서 전쟁 기운이 커져가자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에 반대하는 투쟁 역시 적극 전개했다. 그녀는 제2인터내셔널 대회에서 반전 결의문이 통과되는 데 앞장섰다. 1913년에는 중요한 경제저서인 『자본축적론』을 내놓았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자 룩셈부르크는 반전 반제의 입장을 분명히 하고 혁명적 사회주의 운동을 규합했다. 1914년 8월 칼 리프크네히트, 프란츠 메링, 클라라 제트킨 등과 함께 “국제주의자 그룹”을 결성했다. 이 조직은 1916년 “스파르타쿠스동맹”으로 전환한다. 반전활동으로 인해 그녀는 1916년 6월부터 2년 6개월간 징역을 산다. 징역을 살기 직전 그녀는 「사회민주당의 위기」(일명 유니우스 팜플렛)을 비밀리에 출판했다.

1918년 11월 독일에서 혁명이 일어나자 로자 룩셈부르크는 자유의 몸이 된다. 그녀와 칼 리프크네히트는 스파르타쿠스동맹을 재정비하고 기관지 『적기』를 발행하기 시작했다. 1919년 1월 1일 독일 공산당이 창당되고 곧장 공산당 주도의 혁명적 물결이 일어났다. 룩셈부르크는 충분히 준비가 안 된 봉기에 반대했으나 이 흐름을 막을 수 없었다. 노동자 혁명의 숨통을 끊기로 마음 먹은 사민당과 독일 지배계급은 무엇보다 공산당의 지도자들을 가만두지 않기로 했다. 1월 15일 극우민병대 자유군단은 사민당 지도자 에베르트와 노스케의 명령을 받아 칼 리프크네히트와 로자 룩셈부르크를 사로잡아 고문한 후 살해했다. 그리고 이 둘의 시신을 베를린 란트베르 운하에 내버렸다.

레닌은 로자 룩셈부르크를 “독수리”에 비유했다. 여러 실수가 있었지만 그 누구보다 높이 난 독수리라는 것이다. 메링은 그녀를 이렇게 평가했다. “맑스와 엥겔스의 과학적 계승자들 가운데 가장 탁월한 두뇌.”

이 글은 칼 리프크네히트와 로자 룩셈부르크의 사망 100주년을 맞아 『사회주의자』 15, 16호에 실린 “이달의 사회주의자”를 게재한 것입니다. 독일 혁명과 그들의 죽음에 대해서는 「프리드리히 에베르트 상에 영광은 없다 ①: 독일 혁명의 파괴자 에베르트」도 아울러 참고하기 바랍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곳에 이름을 적어주세요.